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의회의 “모든 여성 청소년에 월경용품 지원” 조례 개정안 발의

중앙일보 2019.07.31 15:31
권수정 서울시 의원을 비롯한 32개 단체가 참여하는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가 31일 서울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상언 기자

권수정 서울시 의원을 비롯한 32개 단체가 참여하는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가 31일 서울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상언 기자

서울시의 모든 여성 청소년에게 월경 용품을 무상 지급하는 조례안이 발의됐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ㆍ비례), 여성환경연대 등 32개 단체가 포함된 ‘서울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운동본부’는 31일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어린이ㆍ청소년 인권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을 비롯한 21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조례안은 소득과 관계없이 만 11~18세의 모든 여성 청소년에게 월경 용품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상 인원은 30만8000여 명, 한해 소요 예산은 389억원가량이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소득이 낮은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운동본부 측은 선별적 복지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은 기자회견에서 “생리대를 지원받을 만큼 가난하다는 것을 증명하면 사회적 낙인을 찍는 것”이라며 “월경 용품은 선별적으로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보편 복지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례안은 8월 중 열리는 임시회에서 조례를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권 의원은 “조례안 발의는 서울시에서 여성의 인권과 건강권을 담보해야 한다는 내용”이라며 “8월 회기에 조례가 통과되면 내년 1월 시행을 목표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