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 현역 육군 소령, 10대 여학생 성매매·협박 혐의 입건

중앙일보 2019.07.31 15:20
현역 육군 간부가 10대 여학생과 여러 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현역 육군 간부가 10대 여학생과 여러 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현역 육군 소령이 SNS를 통해 알게된 10대 여학생과 수차례 성매매를 하고 협박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관계 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31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와 육군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7시쯤 고양시 일산동구의 모처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A(35)소령을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거해 신병을 군 헌병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A소령은 이달 초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B(16)양에게 10만~15만원씩 총 60여만원을 건네고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소령은 B양이 만남을 거부하자 B양에게 ‘(지속적인 만남을 거부할 거면) 지금까지 준 돈을 돌려달라’고 하는 등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소령은 B양을 SNS를 통해 알게 됐으며, B양이 털어놓은 얘기를 들은 B양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A소령의 신병을 경찰에서 넘겨받았고 군 헌병대에서 범행경위와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