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기암 아내 20년 병간호 지쳤다"···79세 남편 씁쓸한 살인

중앙일보 2019.07.30 11:27 종합 18면 지면보기
한 요양병원에서 요양사가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앙포토]

한 요양병원에서 요양사가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앙포토]

“20년 동안 병간호에 지쳤다. 너희(자식)들 볼 면목도 없다. 미안하다.”
 

아내 20년 전 심장판막수술 받아…병간호는 남편 몫
지난 4월 담도암 말기 판정받고 대학병원 입·퇴원 반복
70대 남편 “힘들고 자녀들에게 미안”…아내 살해

지난 29일 오후 3시.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의 한 주택에서 70대 남성이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당시 남성은 모든 것을 체념한 듯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고, 경찰차에 올라탔다. 학교 서무국장으로 정년퇴직한 70대 가장 A씨(79)가 살해범으로 전락한 순간이었다.  
 
30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의 아내 B씨(79)는 20년 전 심장 판막증 수술을 받았다. A씨가 정년퇴직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정년퇴직 후 편안한 노후를 꿈꿨던 A씨의 예상은 빗나가기 시작했다. 수술 이후 아내가 잦은 병치레를 했고, 그때마다 병간호는 A씨의 몫이었다.  
 
이식한 심장 판막이 수명을 다한 5년 전부터 B씨의 건강 상태는 악화하기 시작했다. 수시로 병원을 드나들었고, 심장 판막 재수술이 필요했다. 하지만 노령인 B씨에게 재수술은 쉽지 않았다. 5년 동안 수술 없이 합병증 치료만 받던 B씨는 지난 4월 담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B씨가 입원한 대학병원에서 더는 치료가 불가능하다며 퇴원을 종용했고 2차 의료기관인 요양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B씨가 요양병원에 있기를 거부했고, B씨는 자택으로 돌아왔다.  
 
A씨는 B씨를 극진히 병간호했다고 한다. 아들 2명, 딸 1명인 자녀들도 수시로 A씨를 찾아와 병간호를 도왔다. 이마저도 여의치 않자 50대 미혼인 막내아들이 A씨 집으로 들어와 같이 살며 병간호를 함께 하기도 했다.  
 
담도암 말기 판정 이후 B씨의 건강상태가 극도로 악화해 대학병원에 입원과 퇴원하기를 4차례 정도 반복했다. 이때부터 A씨가 지치기 시작했다. 부산진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내를 수차례 입원시키고 퇴원하는 일이 반복되자 힘들어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암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아내를 보는 것 또한 A씨에게는 상당한 괴로움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A씨는 자가 소유의 자택이 있고, 연금도 받고 있어서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어 순간 잘못된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녀들의 우애는 깊었지만 20년간 병든 어머니를 돌보면서 자녀들도 서서히 지쳐갔다. 이런 자녀의 모습을 보며 A씨는 미안함을 느꼈다고 한다. 결국 A씨는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그리고 자녀에게 전화해 B씨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전화를 받은 자녀가 놀라 119에 “어머니가 노환으로 숨진 것 같다”며 신고했다.  
 
119와 함께 출동한 경찰은 목이 졸린 흔적을 확인하고 A씨를 추궁해 자백을 받았다. A씨는“간호가 힘들고 자식들에게도 미안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30일 아내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과 범행 동기를 조사한 후 A씨에 대해 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