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30대 여성 고독사…숨진 지 40여일만에 발견

중앙일보 2019.07.30 11:19
부산에서 홀로 살던 30대 여성이 숨진 지 40여일 만에 발견됐다.
 

부산 해운대구에서 숨진지 40여일 된 30대 여성
빌라 주인이 발견, 방에서 엎드린 채 숨져 있어
경찰 “가족과 연락없이 혼자 살면서 생활고 겪어”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후 1시쯤 해운대구 중동의 한 빌라 1층에서 세입자 A씨(36·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방값 때문에 집주인이 빌라 관리인과 함께 창문을 열었다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방에 엎드린 채 숨져 있던 A씨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검안의는 시신 상태로 미뤄 40여일 전인 지난달 중순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2017년 6월 부산 동구 초량동에서 지병 등오 숨진 뒤 4개월만에 발견된 윤모(61)씨의 고독사 사례. 자료:부산시

2017년 6월 부산 동구 초량동에서 지병 등오 숨진 뒤 4개월만에 발견된 윤모(61)씨의 고독사 사례. 자료:부산시

경찰 확인 결과 방에는 언제 먹었는지 알 수 없는 빈 소주병 2개와 여러 종류의 약이 발견됐다. 경찰은 부모 등과 연락 없이 수년 전부터 혼자 살던 A씨가 뚜렷한 직업이 없어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보고 있다. 빌라 폐쇄회로TV(CCTV) 영상에는 A씨 집에 누군가 드나든 흔적이 없고, 외상이 없는 상태에서 문이 잠겨 있었던 점으로 미뤄 범죄피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 사망 원인을 가리기 위해 31일 부검을 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창문과 현관문이 잠겨 있어 A씨가 숨진 지 오래됐지만, 시신 냄새가 밖으로 빠져나오지 않아 이웃이 몰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에선 2017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고독사 85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고독사는 34세 이하 1명, 35~49세 13명, 50~64세 44명, 65세 이상 27명이었다. 고독사가 노인보다 장년에게 더 많은 것이다. 또 남자 71명, 여자 14명으로 남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남성은 여성보다 동네 등 지역사회 커뮤니티에 진입하기 어려운 점 등으로 고독사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고독사는 가족·이웃·친구 간 왕래가 거의 없는 상태에서 혼자 살던 사람이 사망한 후 통상 3일 이상 방치됐다가 발견된 경우를 말한다.
 
부산시는 최근 복지정책과 산하 고독사 예방팀(3명)을 여성가족과 가족정책팀에 흡수해 통합해 고독사 문제를 복지 차원이 아닌 가족 차원의 문제로 다뤄 예방하기로 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수정 : 2019년 7월 30일    
기사가 나간 뒤 유족의 요청에 따라 일부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