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아이스크림·탄산음료 많이 찾는 여름엔 ‘이가탄’으로 잇몸 건강 지키세요”

중앙일보 2019.07.3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명인제약

여름 감기가 지속되면 ‘잇몸병’도 함께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가탄은 치주 치료 후 치은염, 경·중등도 치주염의 보조 치료제다. [사진 명인제약]

여름 감기가 지속되면 ‘잇몸병’도 함께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가탄은 치주 치료 후 치은염, 경·중등도 치주염의 보조 치료제다. [사진 명인제약]

찜통 무더위 속에서 과도한 냉방생활이 계속됨에 따라 ‘여름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여름 감기가 지속되면 잇몸이 붓고 시리고 피가 나는 ‘잇몸병’도 함께 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여름은 무더위로 인해 건강한 사람도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계절이다. 여름 감기에 걸리게 되면 면역력이 더 약해져 잇몸까지 나빠지기 때문이다. 더위를 식히려 습관적으로 찾게 되는 당도가 높은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탄산음료, 알코올 성분이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맥주·커피 등도 잇몸건강에 좋지 않다.
 
잇몸을 튼튼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우선 평소에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잇몸은 충분한 콜라겐이 있어야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데, 이 콜라겐은 비타민C가 결핍되면 잘 생성되지 않는다.
 
평상시 치실을 사용하는 것도 잇몸병 예방의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잇몸병은 치은에만 염증이 생기는 ‘치은염’과 치조골까지 염증이 진행된 ‘치주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 치은염은 이와 잇몸이 맞닿는 부위에서 염증이 시작되며 잇몸이 검붉게 변하고 피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단계에서는 스케일링으로 치태·치석을 제거하는 등 조기에 잇몸치료를 받고 잇몸약을 복용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방치할 경우 치조골에까지 염증이 퍼져 최악의 경우 발치나 임플란트를 해야 할 수도 있다.
 
잇몸 질환의 원인은 결국 치아 사이에 끼인 음식물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잇몸질환의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2번 이상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고 스케일링을 받는 것도 좋다. 정기적인 치과 방문은 잇몸병이 생기더라도 초기에 발견할 수 있어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치과 치료 후에 잇몸약을 함께 복용하면 치료 시기를 단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대표적인 잇몸약인 명인제약(회장 이행명)의 ‘이가탄’은 치주 치료 후 치은염, 경·중등도 치주염의 보조 치료제로서 ‘제피아스코르브산’ ‘토코페롤아세테이트2배산’ ‘카르바조크롬’ ‘리소짐염산염’의 네 가지 성분으로 구성된 복합제제다.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한 통당 100캡슐 33일분으로 성인 기준 1회 1캡슐을, 1일 3회 식후 복용하면 된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