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대표도 휴가 사실상 반납…외교안보 현안에 여름휴가 사라진 정치권

중앙일보 2019.07.29 21:0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하며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을 맡은 원유철 의원(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원내대표, 김현아 의원, 황 대표, 전희경 의원. 강정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하며 당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을 맡은 원유철 의원(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원내대표, 김현아 의원, 황 대표, 전희경 의원. 강정현 기자

정치권이 연쇄적으로 여름휴가를 자진 반납하고 있다.

29일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는 사실상 이날부터였던 여름휴가를 취소했다. 황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당 일본수출규제대응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

당초 황 대표는 29일부터 주말을 포함해 약 일주일간 여름휴가를 가기로 했었다. 국내에서 가족과 지내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이날 전격 취소했다는 게 황 대표 측의 설명이다. 당 관계자는 "일본의 한국 백색 국가 제외 시사 등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 때문에 계획 돼 있던 여행을 취소했다"며 "휴가 기간 일단은 집에 머물면서 필요한 회의에는 참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8일 청와대 춘추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초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로 예정됐던 여름휴가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상하는 한편,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서란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지만, 여권에선 휴가취소가 잇따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다음 달 8~14일 예정돼 있던 여름휴가를 취소했다. 뒤이어 29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다음 달 5일 예정이던 휴가를 취소하고 국내에서 '비상대기'를 하기로 결정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