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늦었지만 추경 심의 합의 환영…日수출규제 등 신속지원 기대”

중앙일보 2019.07.29 20:17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9일 여야 3당 교섭단체가 다음달 1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늦었지만 여야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을 포함한 추경 심의에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경이 원만하게 처리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당이 요구한 추경안을 처리하고 동시에 야당이 제시한 안보국회도 실시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이들은 다음달 1일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 및 민생법안, 일본 경제보복 철회 요구, 중국·러시아 군용기 침범, 일본 영토주권 침해 규탄, 인사에 관한 안을 채택하기로 했다.
 
또 30일부터 안보국회의 목적으로 국회 운영위원회·국방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정보위원회를 열고 최근 안보 상황 등에 대한 현안질의를 실시하기로 했다.
 
동시에 30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방안을 포함한 추경안 심의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합의대로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지난 4월 25일 이후 98일 만에 국회 문턱을 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역대(최장기록은 106일) 두 번째 국회 장기 체류 기록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