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면역항암제 단점, 내성 극복하고 치료효과 높이는 새 방법 나왔다

중앙일보 2019.07.29 11:59
암세포의 컴퓨터 그래픽.

암세포의 컴퓨터 그래픽.

 면역항암제는 암 세포 자체를 공격하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인공 면역 단백질을 체내에 주입해 면역체계를 자극함으로써 면역세포가 선택적으로 암세포만을 공격하도록 유도하는 치료제다. 독한 항암제가 정상세포를 공격할 일이 전혀 없어 부작용이 거의 없다. 문제는 면역항암제도 내성(耐性)이라는 약점이 있다는 거다. 70%의 환자는 내성을 갖는다고 알려져 있다.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찾아내지 못하거나 무분별하게 생겨난 암혈관이 면역세포가 종양 안으로 침투하는 것을 방해하는 것이 문제였다.
 
이런 내성의 문제를 극복하고, 면역항암제의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개발됐다. 차의과학대의 김찬ㆍ전홍재 교수와 양한나 박사 연구팀은 29일 암 내부의 비정상적인 혈관을 차단하는 단백질 ‘스팅’(Sting)의 역할 규명하고, 면역항암치료의 내성 극복 위한 실마리 제시했다고 밝혔다.  
.

.

 
면역세포에 있는 스팅은 암세포에서 나온 DNA 조각을 탐지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준비시키는 센서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다국적 제약사들을 중심으로 스팅을 활성화하는 작용제와 관련한 면역항암제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내성 극복은 여전히 숙제였다.  
 
연구진은 기존에 잘 알려진 면역세포에서가 아니라 암 혈관 세포에서의 스팅의 역할을 규명해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아냈다. 400여 명의 난치암 환자 암 조직을 분석해 암혈관에서 스팅을 활성화할 경우 암 내부의 비정상적인 혈관이 차단돼 종양의 성장과 전이가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

.

스팅 작용제가 해로운 암 혈관을 억제하는 한편, 면역반응에 이로운 혈관만을 남겨 면역세포가 암 내부로 잘 침투할 수 있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스팅 작용제와 함께 암 혈관 신생 억제제와 같이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실제로 면역항암제에 반응을 보이지 않던 내성암이 스팅 작용제어와 암혈관신생억제제ㆍ면역항암제를 동시에 사용했을 때 약 60%의 효과를 보였다. 또 암 혈관 내에 스팅 단백질이 많을수록 더 좋은 결과를 낳는 등 암혈관에서 스팅의 역할이 암세포 내 면역반응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알아냈다.
 
김찬 교수는“면역항암제의 효과를 증강시키고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전략을 확인한 것”이라며“스팅 작용제를 이용한 면역항암치료는 신장암ㆍ간암ㆍ췌장암ㆍ방광암과 같은 난치성 암 치료에 더욱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임상의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저널 오브 클리니컬 인베스티게이션’ 7월 25일자로 게재됐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준호 최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