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얀 수건 걸고 넘어온 北목선···통일부 "선원 전원 송환 예정"

중앙일보 2019.07.29 09:19
군은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목선을 예인했다. 북한 목선 마스트에 하얀 수건(원 안)이 걸려 있어 군이 귀순 의사를 물었으나 북한 선원은 ’아니요. 일 없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군은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을 넘어온 북한 목선을 예인했다. 북한 목선 마스트에 하얀 수건(원 안)이 걸려 있어 군이 귀순 의사를 물었으나 북한 선원은 ’아니요. 일 없습니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측 목선 및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8시18분 북측에 대북통지문을 전달하고, 목선과 인원도 동해 NLL 수역으로 출항했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21분쯤 북한 선원 3명을 태운 목선이 동해 NLL을 넘었다. 군 당국은 함정을 즉시 출동시켜 선박을 예인하고, 28일 오전 선원과 목선을 강원도 양양의 군항으로 옮겼다. 
 
길이 10m 목선은 소형 엔진이 장착돼 있었고, 군 부업선용 일련번호가 적혀 있었다. GPS는 없었다. 목선에 타고 있던 선원 1명은 군복 차림이었다. 합참에 따르면 군은 북한 목선 마스트에 귀순 의사를 알릴 때 쓰는 하얀 수건이 걸려 있었다. 북한 선원들은 군이 해상에서 귀순 의사를 묻자 "아니요. 일 없습니다"라고 답변했다. 
 
군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마스트에 걸린 하얀 수건이 귀순 의사를 표시한 것인지, 빨래를 건 것이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은 이 배가 밤에 홀로 NLL을 넘어오는 등 특이 징후가 있다는 판단 하에 예인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북측 선원들은 초기 조사에서 NLL을 넘은 이유에 대해 '항로 착오'라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