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흔적없이 사라진 조은누리 양…8일째 행방묘연, 특전사 투입 검토

중앙일보 2019.07.28 20:44
지난 23일 충북 청주에서 실종된 조은누리(14)양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지만, 행적을 확인할 단서는 나오지 않고 있다.
 
조은누리양. [연합뉴스]

조은누리양. [연합뉴스]

28일 청주상당경찰서·충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육군 37사단 장병, 경찰, 소방 구조대 250여명이 조양을 찾기 위해 조양이 실종된 주변인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에는 소방청 구조견 4마리, 군견 1마리, 수색용 드론 8대도 투입됐다.
 
하지만 조양을 찾지 못했고 날이 어두워지면서 이날 군·경·소방 합동 수색은 마무리됐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조양이 사라진 등산로 풀숲과 야산을 집중적으로 수색했다”며 “잠수부를 투입해 인근 저수지 수중 수색도 벌였지만,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열화상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동원해 야간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 광역수사대를 비롯한 형사 40여명을 동원해 인근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고 차량을 추적해 블랙박스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양이 실종 장소 인근을 빠져나간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엿새째 이어진 수색에 성과가 없자 군은 특전사 부대를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관련 부대에 협조를 요청해 수색 작전 능력이 뛰어난 특수부대 요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전 11시께 지적장애 2급인 조양은 가족과 산행을 하다 실종됐다. 당시 가족과 함께 산에 오르던 조양은 중간에 먼저 산에서 내려간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지난 24일 공개수사로 전환한 뒤 조양에 대한 전단을 배포했다. 조양은 실종 당시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지 않아 위치추적이 어려워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조은누리양 실종 전단. [뉴스1]

조은누리양 실종 전단. [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