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하나은행, 29일 예금금리 인하…주택대출은 최저 2.2%대

중앙일보 2019.07.28 13:52
한은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시중은행이 예금과 대출 금리를 일제히 인하하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한은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시중은행이 예금과 대출 금리를 일제히 인하하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시중은행의 예·적금금리 인하 움직임이 본격화됐다. 예금금리와 대출금리가 동반 하락하면서 초저금리 시대로 다시 돌아갔다.
 
KEB하나은행은 29일부터 정기예금은 0.1~0.25%포인트, 정기적금은 0.2~0.3%포인트 금리를 인하한다. 판매 중인 수신상품 대부분의 금리가 일제히 내렸다. 지난 18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데 따른 조치다.
 
대표 상품인 369정기예금(1년 만기) 최고금리(1억원 이상 예치)는 1.7%에서 1.6%로 떨어졌다. 이는 한은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1.25%)였던 2017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당시 369정기예금 최고 1.5%).
 
3~5년의 장기 적금상품 금리마저 1%대로 주저앉았다. KEB하나은행 e-플러스 적금 3년 만기 금리는 2.1%에서 1.8%로, 행복투게더적금 5년 만기 금리는 2.25%에서 1.95%로 0.3%포인트 떨어졌다.  
 
우리은행도 29일부터 수신상품 30종에 대해 이자율을 인하한다. 정기예금은 0.25~0.3%포인트, 정기적금은 0.1~0.3%포인트 금리를 일제히 낮췄다. 우리수퍼주거래정기예금(만기 12개월 이상) 금리는 1.9%에서 1.6%로, 위비꿀마켓예금(1년 만기) 금리는 1.95%에서 1.7%로 조정됐다. 올포미정기적금도 금리가 0.25%포인트 인하된 1.75%(1년 기준)를 적용한다. 이 은행 수신상품 중 유일하게 우리스마트폰자유적금만 이자율이 0.1%포인트 내렸지만 연 2.3%(1년 만기)로 2%대 금리를 준다.  
 
앞서 농협은행도 25일 예금금리를 0.2~0.3%포인트, 적금 금리는 0.25~0.3%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예·적금뿐 아니라 대출금리 역시 이번주 추가로 인하된다. 국민은행은 29일부터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2.27~3.77%로 내렸다. 이는 역대 최저 수준(2.33~3.83%)이던 전주보다도 0.06%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시중은행은 아니지만 주택금융공사가 판매하는 장기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역시 8월부터 최저 2.2%로 떨어진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온라인으로 신청하는 아낌e-보금자리론은 7월보다 0.1%포인트 낮은 연 2.2(10년 만기)~2.45%(30년 만기)의 금리를 적용한다. 이는 2004년 보금자리론이 출시된 이후 역대 최저 금리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