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동학대 논란이 일었던 '보람튜브' 영상.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중앙포토/과거 유튜브 캡처]

아동학대 논란이 일었던 '보람튜브' 영상.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중앙포토/과거 유튜브 캡처]

요즘 어린 아이들의 희망직업 1순위는 다름 아닌 유튜버입니다. '키즈 유튜버'에 뛰어드는 아이와 부모도 부쩍 늘었습니다. 그러면서 아동학대 논란까지 갈수록 불거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 95억원 빌딩을 사들여 화제가 된 키즈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의 가족 또한 2017년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된 바 있습니다. 당시 보람튜브는 딸에게 아이를 임신해 출산하는 연기를 시키고, 아이가 실제 도로 위에서 장난감차를 운전하게 하는 콘텐츠를 만들었습니다. 다른 채널에서는 6살 쌍둥이에게 10kg 대왕문어를 먹게 한 적이 있습니다. (이 영상들은 삭제됐습니다.) 
 
이를 '아동학대'라 문제 삼는 쪽에선 아이들에게 ‘자기결정권’이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더불어 “부모가 아이를 이용해 돈을 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한 네티즌은 “영상이 '업(業)'이 되는 순간 끊임없이 보다 자극적인 영상을 만들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아이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게 되는 것”이라고 해석합니다. 
 
“보람튜브가 폐지될 정도면 유튜브 자체가 없어져야한다”는 댓글도 보입니다. 다른 콘텐츠도 만만찮게 자극적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주 시청자가 어린 아이들인 만큼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한 네티즌은 “5살 아들이 이런 채널들 보면서 그대로 연출하고 따라한다”며 “아이들이 보는 채널은 심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e글중심이 다양한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낮브밤노 이중생활’ 언제까지…‘노브라의 자유’ 논란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현재 이슈 때리기에 그친다. 유튜브만 안 하면 아동의 자기결정권이 생기나? 얼마나 많은 아동이 자기의사와 상관없는 과도한 학습에 시달리는가? 아이를 운동선수로 키우고 싶은 부모는 또 얼마나 많은 특수활동을 시키는가? 스스로 자기결정권을 행사할 수 없는 유아의 경우 어쩔 수 없이 부모의 욕망이 투영되는데, 유독 유튜버가 비난받는 건 아이의 행동을 부모가 원하는 방향으로 유도해 '수익'을 창출하기 때문이다. 아이가 한 노동의 정당한 대가를 지킬 수 있는 쿠건법 도입 찬성."

ID 'pyei****'

#네이버
"심의 후 나와야 할 것 같아요..이제 5살 아들이 이런 채널들 보면서 그대로 자꾸 연출하고 따라하는데...IC란 단어를 하는 유투버 아이 보고 따라하네요...스폰지처럼 흡수하기 시작하는 이 나이에 아이들 보는 채널에서 하는 행동이며...말문이 막히네요."

ID 'yran****'

#유튜브
"다양한 연출을 할수는 있겠죠. 일가친척이 본다면 괜찮지만, 유튜브 영상은 수익 창출을 위해 널리 퍼트리는 영상이고, 부모가 조심하는게 당연한 거죠. TV 시트콤 순풍산부인과 박미달씨의 경우, 스토리 속 나쁜 이미지가 아니었음에도 성장과정 중 박미달의 이미지가 본인에게 나쁜 영향을 미쳐 방황했다는 일도 있습니다."

ID '문정훈'

 
 
#네이버
"잘 키울테니 염려하지 마라. 애도 나중에 크면 돈 많이 벌은 걸 먼저 다행이라 생각할 거야. 솔직히 키즈 크리에이터 채널들 애 좀 자라면 번 돈으로 다 유학 보낼텐데... 20년 뒤엔 '그 때 그 크리에이터'로 추억되면서 방송에도 나오겠지. 남 인생 걱정말고..."

ID 'disg****'

 
#네이버
"소소한 영상 찍어서 올리고 수익 얻는건 상관 없지. 그런데 영상 찍어 올리는 게 '업'이 되는 순간 끊임없이 보다 자극적인 영상을 만들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아이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게 되는 거."

ID 'scim****'

 
#다음
"뭘 또 까내리냐..보람튜브가 폐지될정도면 유튜브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저리 키운 것도 능력이다."

ID '유후파파' 

 
#다음
"돈버는 것은 부모가 자식을 이미 돈벌이 수단으로 보는 것 같아 씁쓸하다. 저 아이들이 십년 뒤 훌륭하게 장성한다면 다행이지만...기우이길 바라며 이제 아이에게 아빠와 카메라가 아닌 자연과 친구..그리고 가족이 함께하길 바란다. 후회하지 말길."

ID '쑥한줌마늘두줌'

 
 

장서윤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