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호우경보에도…호날두 '호우 세리머니' 볼 수 있다

중앙일보 2019.07.26 11:07
만약 호날두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리그-유벤투스전에서 골을 넣는다면, 공중에서 180도 돌아 두 팔을 쭉 뻗는 ‘호우 세리머니’를 볼 수도 있다. [AP=연합뉴스]

만약 호날두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리그-유벤투스전에서 골을 넣는다면, 공중에서 180도 돌아 두 팔을 쭉 뻗는 ‘호우 세리머니’를 볼 수도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에 호우경보가 내려졌지만, 방한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의 ‘호우 세리머니’를 볼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비가 내려도 경기를 예정대로 치른다고 발표했다.  

오후 8시 서울W경기장서 팀 K리그-유벤투스
오전 서울에 호우경보, 저녁에도 비예보
연맹 "비와도 진행, 좌석 80% 지붕덮여"
"화끈한 수중전으로 팬들 기대 부응"

 
이탈리아 유벤투스 공격수 호날두는 26일 낮 중국 난징에서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다. 팀숙소에서 팬사인회를 갖고, 이날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팀 K리그(K리그 선발팀)’와의 친선 경기에 출전한다.  
 
호날두는 계약에 따라 45분 이상을 뛴다. 최고 40만 원짜리 프리미엄 존을 포함한 입장권 6만5000장은 2시간 30분 만에 모두 팔리면서 ‘호날두 티켓파워’가 입증됐다.
 
호날두는 골을 넣으면 공중에서 180도 회전한 뒤 두 팔을 쭉 뻗는 ‘호우 세리머니’를 펼친다. 실제로는 “호우”가 아닌 “지(Si)”를 외친다. 그런데 공교롭게 26일 아침 서울에는 장대비가 쏟아졌다.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오후 7시10분 서울 지역의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상향조정했다. 호주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이상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표된다. 이날 저녁에도 서울에 비가 예보됐다.
 
야구와 달리 축구는 비가 내려도 경기를 치른다. 가끔씩 태풍이나 폭설로 취소하는 경우가 있지만, 웬만해서는 거의 경기를 한다. 이날 경기가 예정대로 열리는지 프로축구연맹으로 전화문의가 이어졌다. 프로축구연맹은 이날 오전 10시55분쯤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 비와도 문제없다”면서 예정대로 경기를 치른다고 발표했다.
 
2014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전 관중석. [사진 프로축구연맹]

2014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전 관중석.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연맹은 “친선경기는 수중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하지만 경기장 전체 좌석의 80% 이상이 지붕으로 덮여있다. 경기장을 찾는 팬들은 비를 맞지 않고 쾌적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연맹은 “지하철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출구를 나와 약 100m만 걸으면 경기장 입구에 도착할 수 있고, 경기장 입구에서부터 관중석까지의 이동경로에도 지붕이 설치돼있어 비를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연맹은 “오히려 비에 젖은 그라운드에서는 더욱 역동적인 경기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공격수에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고 빠른 패스전개가 가능해진다. 팀 K리그는 궂은 날씨에도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을 위해 화끈한 경기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라고 전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 전광판. [사진 프로축구연맹]

서울월드컵경기장 전광판. [사진 프로축구연맹]

 
경기장 전체 좌석 80% 이상이 지붕으로 덮여있지만 경기장을 찾는 관중들은 우비나 우산을 챙기는게 좋다. 호우경보에도 호날두를 보기위해 6만5000석이 가득찰지도 주목된다.  
 
호날두는 지난 21일 싱가포르에서 토트넘, 지난 24일 중국 난징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와 ICC(인터네셔널 챔피언스컵) 경기에서 2경기 연속골을 뽑아냈다. 3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