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정관념 깬 10대·30대 ‘인간 물고기’

중앙일보 2019.07.26 00:04 경제 6면 지면보기
24일 남자 접영 200m에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하고 포효하는 19세 밀라크. [연합뉴스]

24일 남자 접영 200m에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하고 포효하는 19세 밀라크. [연합뉴스]

수영 선수의 전성기는 대개 21세 전후로, 다른 종목보다 빠른 편이다. 하지만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선 이 말이 맞지 않는 듯하다.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선수들이 맹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19세 밀라크, 티트머스 ‘깜짝’ 우승
39세 산토스는 최고령 메달리스트

 
우선 10대 선수들 활약이 돋보였다. 크리슈토프 밀라크(19·헝가리)는 24일 남자 접영 200m 결승전에서 1분50초73으로 우승했다.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4·미국·은퇴)가 2009년 로마 세계선수권에서 세웠던 세계기록(1분51초51)까지 10년 만에 갈아치웠다. 밀라크는 “터치패드를 찍고 돌아서서 전광판 기록을 확인했을 때, 모든 긴장이 풀리고 기쁨이 찾아왔다”며 웃었다.

 
‘수영 여제’ 케이티 러데키(22·미국)를 누른 아리아 티트머스(19·호주)도 이번 대회가 배출한 깜짝 스타다. 티트머스는 21일 여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했는데, 2위로 밀린 러데키는 충격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티트머스는 “나 스스로 잘할 거라 믿었기 때문에 승리가 놀랍지 않다”고 당차게 말했다.

 
30대 노장의 건재함을 빼놓을 수 없다. 선두 주자는 페데리카 펠레그리니(31·이탈리아)다. 펠레그리니는 24일 여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젊은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나이가 들수록 순발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펠레그리니도 전반 50m는 7위로 턴을 했다. 하지만 후반에 한 명씩 따라잡더니 선두로 터치패드를 누르는 엄청난 뒷심을 발휘했다. 그는 2016년 리우올림픽 당시 자유형 200m에서 4위를 그쳤다. 그는 세월을 탓하지 않았다.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더 열심히 훈련했다. 그 결과 이번 대회에서 다시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철녀’ 카틴카 호스주(30·헝가리)에게 은퇴는 아직 먼 이야기다. 그는 이번 대회 개인혼영 2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에서 4연패를 한 건 처음이다.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서로 모든 영법을 구사하는 개인혼영은 흔히 육상 10종 경기에 비유된다. 그만큼 체력이 필요한 종목이다. 호스주는 체력만큼은 자신 있다는 10, 20대 선수들을 제치고 정상을 지켰다. 니콜라스 산토스(39·브라질)는 남자 접영 50m 결승에서 22초79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자신이 갖고 있던 세계선수권대회 최고령 메달리스트 기록도 경신했다.

 
무서운 10대와 여전히 위력적인 30대에 질세라, 20대 선수들도 분발했다. ‘평영의 왕’ 애덤 피티(25·영국)도 남자 평영 100m 준결승에서 세계신기록(56초 88)을 세웠고, 결국 결승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어 남자 평영 50m도 우승했다. 금메달 3개를 수확한 케일럽 드레슬(23·미국)은 세계선수권 2회 연속 7관왕에 도전하고 있다.

 
한편 국제수영연맹(FINA)은 ‘메달 세리머니, 기자회견 등에서 다른 선수 등을 겨냥해 부적절한 행동을 할 수 없다. 어떤 정치적, 종교적, 차별적인 행동도 금지된다’는 조항을 규정에 추가했다. 위반 시 메달을 박탈하거나 출전을 금지할 수 있다. 이는 맥 호튼(호주), 던컨 스콧(영국) 등이 도핑 의혹과 관련해 쑨양과 같이 시상대에 서는 걸 거부하자 추가한 것이다. 이에 선수들은 “표현의 자유를 막는 규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