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리 잘린 채…" 목동 아파트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잇따라 발견

중앙일보 2019.07.25 23:24
지난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사진 동물자유연대]

지난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견된 고양이 사체. [사진 동물자유연대]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동물보호단체가 범인을 찾아나섰다.
 
동물자유연대는 "24일 저녁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길고양이를 돌보던 캣맘이 잘린 고양이의 두 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25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 단체는 "오늘 새벽 노란색 몸통의 고양이 머리가 잘린 채 그릇에 담겨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이를 수거해 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고양이 사체는 각각 다른 개체로 추정되고 폐쇄회로(CC)TV 영상이나 주변 블랙박스 확보가 불가능해 범인을 특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양이 살해범을 공개 수배한다"며 "24일 자정부터 오후 7시 사이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서 수상한 사람을 봤거나 학대행위를 목격한 사람이 있다면 제보해 달라"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