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강지환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로 구속기소

중앙일보 2019.07.25 18:43
배우 강지환씨가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씨가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

성폭력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강씨를 준강간·준강제추행 혐의로 25일 구속기소 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여성 외주 스태프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날 강씨의 소속사 직원과 외주 스태프 등이 강씨 집에서 회식하다 다른 직원들이 자리를 뜬 뒤 강씨와 남은 여성 외주 스태프 2명이 술자리를 하고 나서 강씨는 3층 침실, 여성들은 2층 방에서 잠든 것으로 조사됐다. 
 
한 피해 여성은 눈을 떠보니 자신의 옷매무새가 흐트러져 있고 강씨가 옆에서 다른 여성에게 성폭력을 가하려 한 것을 보고 소리를 지르자 강씨가 나갔다고 진술했다. 이 여성은 문을 잠근 뒤 경찰에 신고하려 했지만 통화 신호가 약해 연결이 되지 않자 친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신고를 부탁했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뒤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지만 지난 12일 구속된 뒤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