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공침범 '이중플레이' 논란 일으킨 러 무관…이번엔 말조심

중앙일보 2019.07.25 17:47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관련해 군 당국이 25일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를 러시아측에 제시했다. 이날 열린 한ㆍ러 국장급 실무협의에서다. 러시아는 사건 발생 당일 기기 오작동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이내 입장을 바꿔 영공침범 사실을 부인했고, 오히려 한국 공군의 ‘공중 난동’이라고 해 적반하장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앞)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이 2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러시아 영공침범 관련 국장급 실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 로비에 마련된 이순신 장군 흉상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 무관(앞)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이 2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러시아 영공침범 관련 국장급 실무회의를 마친 뒤 청사 로비에 마련된 이순신 장군 흉상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본청 청사에서 한ㆍ러 국장급 실무협의를 열고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사실을 증거자료로 설명하고, 일부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 등 군 실무자와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무관부 무관대리(대령) 등이 참석했다.
  
군 당국은 이날 러시아 측에 독도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의 항적 자료를 건넸고, 이밖에 사진 자료를 보여줬다. 군 레이더에 남아있는 당시 A-50의 좌표 영상과 출격한 한국 공군기 F-15K, KF-16에서 촬영한 A-50의 모습이다. 군 당국자는 “A-50이 한국 영공을 침범한 뒤 우리가 경고방송, 차단기동, 경고사격을 실시했다는 사실이 공군기의 디지털비디오레코드(DVR) 등 각종 기록 장치에 담겼다”며 “러시아 측에서 부인하기 힘든 증거”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가 러시아측에 전달한 정보는 한국군의 탐지능력을 추정할 수 있는 정보성 자료여서 자료 제공의 적절성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회의에 참석한 러시아 인사들은 “제공 받은 자료를 본국에 전달하겠다”는 입장만 밝힌 채,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영공 침범 직후 국방부가 초치했을 당시 자국 군용기의 기기 오작동 가능성을 언급하며 유감을 표명했던 모습과 달라진 모습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러시아 국방무관의 언급이 청와대 브리핑에서 (러시아의)공식 사과로 발표되고, 이에 러시아가 반박하며 논란이 일었던 점을 고려한 것 같다”고 귀띔했다. 
 
주한 러시아대사관은 공식 트위터에서 “‘러시아가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한 언론 보도는 사실과 맞지 않는다”며 “러시아 측은 러시아 항공우주군 소속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 러시아의 공식 입장은 면밀한 조사를 거쳐 규정된 방식으로 한국에 통보될 것”이라고 했다.
 
군 내부에선 이틀 전 러시아 무관의 발언을 개인 의견으로 받아들이는 기류가 강하다. 무관이 “영공 침범이 있었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지만 만약 그런 일이 발생했다면 의도적인 건 아니라고 본다”는 취지에서 기기 오작동을 얘기한 게 오독됐다는 것이다. 당시 무관은 또 유감 표명을 하긴 했지만 자국의 행위에 대해서라고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고 한다. 때문에 양국 사이에 벌어진 일련의 소동을 유감 표명의 대상으로 삼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그러나 군을 대표해 대사관에 파견된 무관이 초치 자리에서 한 언급은 공식 입장으로 해석된다는 점에서 외교가에선 이해하기 힘들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국방부 관계자는 “증거자료를 받은 러시아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에 따라 군 당국의 다음 대응 수위가 결정된다”며 “영공 침범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장기전으로 갈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