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영 장관, 박원순의 광화문 재구조화에 "합의 어렵다"

중앙일보 2019.07.25 17:16
2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세종시 행정안전부 청사 인근 식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25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세종시 행정안전부 청사 인근 식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에 대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당장 구체적인 합의가 어렵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25일 기자 간담회에서 “논의는 상당히 많이 했지만 합의된 건 없다”며 “시간을 두고 생각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인가’는 질문에 진 장관은 “그렇다. 당장 구체적인 합의를 하기는 지금은 좀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 1월 광화문광장재구조화 국제설계전 공모 당선작을 토대로 지상을 비우고 지하를 채우는 광장 청사진을 발표했다. 설계에 따르면 정부종합청사 쪽 도로가 사라지고 광장에 편입되게 된다. 당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러한 계획에 강하게 반대했다. 청사가 공공건물 기능을 상실한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진영 장관 취임 이후 행안부가 우회도로 조성에 대해 합의하며 서울시와 갈등이 마무리 되는 듯했지만 진 장관 역시 반대 기조를 바꾸지 않은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 1월 광화문광장재구조화 국제설계전 공모 당선작을 토대로 지상을 비우고 지하를 채우는 새로운 광장 청사진을 발표했다. [뉴시스]

서울시는 지난 1월 광화문광장재구조화 국제설계전 공모 당선작을 토대로 지상을 비우고 지하를 채우는 새로운 광장 청사진을 발표했다. [뉴시스]

 
하지만 서울시는 큰 틀에서 합의됐다는 입장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행안부와 합의해야 할 부분 중 가장 큰 것은 땅 교환인데, 이미 정리됐다”며 “나머지 부분들은 진행하면서 해결해 나가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지난달 24일 민간인 사찰 사건의 핵심 폭로자를 행안부의 정책주무관으로 임명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진 장관은 이에 대해 “항상 새로운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며 “새롭고 창의적인 발상을 해야하는데 지금까지의 이야기와 다른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그런 역할을 잘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정책주무관이 된 사람은 장진수(46)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다.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의 핵심 폭로자였다. 장 주무관은 2012년 “2010년 청와대가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에 개입하고 증거를 없앴다”고 폭로했다. 이를 계기로 검찰이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을 재수사했다. 
 
진 장관은 “추경도 급하지만 법안 통과도 급하다”며 “자치경찰제도 올해 시범 실시하려했는데 늦어지고 있으며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안과 개인정보보호법도 급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한 진 장관은 정부가 중앙정부의 기능과 재원을 지방으로 이양하려는 재정분권 추진방안에 대해서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7대 3으로 반드시 조정해나가겠다”며 “지방자치법 개정을 연내 입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세종=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