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선, 위도도 印尼 대통령 면담… "신(新) 남방정책 모색"

중앙일보 2019.07.25 15:22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25일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25일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5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면담하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점검을 위해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이날 오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위도도 대통령과 면담했다. 면담에는 아이르 랑가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과 토머스 램봉 투자조정청장 등 경제 분야 장관들이 배석했다.
 
위도도 대통령은 “현대차는 가장 진취적인 회사로 세계시장에서 성공을 거둬왔다”며 “인도네시아에서도 적극적인 투자로 성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필요한 지원을 다 할 것이며 직접 챙길 것”이라며 “한국을 방문할 때에도 현대차를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 수석부회장은 “인도네시아는 매우 도전적인 시장이며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정부의 관심이 시장 진출 검토에 큰 힘이 된다”고 화답했다. 그는 “단순한 판매 확대보다 고객이 좋아하는 제품, 판매방식의 혁신을 모색하고 미래기술도 과감히 접목하는 방안을 구상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에 따라 자동차 분야를 중심으로 5대 제조업 육성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지난해 5월 재선한 위도도 대통령은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투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
고젝은 인도네시아 최대 라이드-헤일링 업체로 기업가치가 1조 달러를 넘는 '유니콘' 기업이다. 차량호출부터 오토바이, 음식배달 등 모든 종류의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 고젝]

고젝은 인도네시아 최대 라이드-헤일링 업체로 기업가치가 1조 달러를 넘는 '유니콘' 기업이다. 차량호출부터 오토바이, 음식배달 등 모든 종류의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 고젝]

인도네시아는 동남아 최대 자동차 시장이다. 지난해 산업 수요는 104만대 수준으로 전년 대비 4.4% 성장했다. 올해도 비슷한 수준의 성장이 예상된다. 특히 차량호출(Car-Hailing) 분야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억달러가 넘는 스타트업)인 고젝 등이 활발하게 사업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동남아 최대 차량호출기업인 싱가포르의 ‘그랩’과 협력하고 있으며 이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현대·기아차 아태권역본부 업무보고를 받고, 현지 사업 기회에 대한 구상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는 동남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인 싱가포르 그랩에 코나 EV를 공급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동남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인 싱가포르 그랩에 코나 EV를 공급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수석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新) 남방정책’과도 궤를 같이한다”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 속에서도 성장하는 시장인 동남아 전략을 치밀하게 세워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외에도 철도·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추진 중이다. 현대로템이 인도네시아 첫 경전철을 제작해 공급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석유화학 공장 증설과 터놈 수력발전사업 수주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인도네시아 파트너사와 체결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