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9% 금리로 700만원까지…서민금융 신상품 '햇살론17' 9월 출시

중앙일보 2019.07.25 14:30
최종구(오른쪽) 금융위원장이 지난해 12월 서민금융지원체계 개편 TF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최종구(오른쪽) 금융위원장이 지난해 12월 서민금융지원체계 개편 TF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연 17.9% 금리로 700만원까지 대출해주는 서민금융상품 ‘햇살론17(세븐틴)’이 9월 출시된다. 민간 중금리 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운 저신용·서민층이 대상이다.
 
금융위원회는 25일 은행권 간담회를 열고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 출시계획을 공개했다. 기존 햇살론과 달리 근로자뿐 아니라 영세자영업자, 프리랜서, 농어민 등 소득이 있는 모든 서민을 지원하는 정책서민금융상품이다.
 
햇살론17은 금리 연 17.9%, 한도 700만원의 단일금리, 단일한도 상품이다. 연 17.9% 금리는 기존 햇살론(평균 8.56%)이나 새희망홀씨(7.61%)보다 높다. 햇살론17은 이러한 기존 서민금융상품이나 민간  중금리대출 이용이 불가능해 법정최고금리(24%)의 대부업 대출로 몰리는 서민이 주 대상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20% 이상 고금리 대출 이용자는 약 556만명에 달한다. 이명순 금융위 금융소비자국장은 “기존 서민금융상품은 신용등급이 우량한 쪽에 집중되는 문제점이 있었다”며 “햇살론17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최저신용자에 많이 대출을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햇살론17의 소득요건은 기존 햇살론과 같다. 신용등급 1~5등급이면 연소득 3500만원 이하, 6~10등급은 4500만원 이하가 대상이다(직전 1년간 세전소득 기준). 대신 기존 햇살론과 달리 객관적 자료로 소득증빙이 어려운 영세자영업자, 프리랜서, 농어민 등도 지원해준다. 
 
변제호 금융위 서민금융과장은 “건강보험 미가입 근로자, 무등록 사업자, 급여현금 수령자도 서민금융지원센터를 방문해 상담을 받으면 소득을 확인하고 지원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체 없이 갚으면 매년 금리를 깎아주는 햇살론17. 자료: 금융위원회

연체 없이 갚으면 매년 금리를 깎아주는 햇살론17. 자료: 금융위원회

 
햇살론17은 3년 또는 5년에 걸쳐 원리금 균등 분할상환 방식으로 갚아나가면 된다. 성실 상환을 유도하기 위해 연체 없이 잘 갚아나가면 매년 금리를 깎아주기로 했다. 3년 분할 상환이면 연 2.5%포인트씩, 5년 분할상환이면 연 1%포인트씩 금리를 인하한다. 이 경우 납입 기간 전체의 평균 금리 수준은 약 16%로 줄어든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만기 이전에라도 여유자금이 생기면 언제든 기존 대출을 갚아도 된다.  
 
햇살론17은 9월 2일부터 13개 은행(KEB하나·신한·우리·국민·농협·기업·수협·경남·광주·대구·부산·전북·제주) 지점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이 중 신한은행은 이날 동시에 인터넷·모바일로도 출시한다. 내년 상반기엔 SC제일은행(3월)과 씨티은행(5월)도 추가로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내년까지 햇살론17을 총 7000억원 한도로 공급하고(7만~10만명 이용), 2021년 이후엔 연간 1조원 수준으로 공급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이는 국민행복기금이 보유한 여유자금 3500억원을 재원으로 한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