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당하고 위선적" …인천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

중앙일보 2019.07.25 14:25
인천시의회는 25일 오전 시의회 건물 앞에서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었다. [사진 인천시의회]

인천시의회는 25일 오전 시의회 건물 앞에서 일본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었다. [사진 인천시의회]

인천시의회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5일 오전 시의회 건물 앞에서 의원 37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정부의 부당한 수출 제한 조치와 위선적인 외교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시 의회는 이날 일본 정부에 ▶명분 없는 수출규제 즉각 철회 ▶세계무역기구(WTO) 협정 등 국제규범 준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등을 촉구했다.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한·일 경제 교류와 우호 관계의 근간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 질서에 위협이 되는 중대한 위법행위”라며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들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이번 규탄 대회를 기점으로 일본 수출 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규탄 목소리를 계속해서 낼 방침이다. 규탄 결의안도 다음 달 열리는 임시회에서 채택할 계획이다.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순후 성명서를 태우고 있다. [뉴스1]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순후 성명서를 태우고 있다. [뉴스1]

한편 지역사회 각계각층에서 일본상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인천에서 일본 차량을 일부러 파손한 뒤 길거리에 전시하는 퍼포먼스가 지난 23일 진행되기도 했다. 구월 문화로 상인회 회원들은 지난 23일 오후 7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상가 밀집 지역에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 불매운동 선언 행사'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경제보복을 한 아베를 규탄한다”며 “경제보복은 강제징용 보상문제에서 시작된 아베 정권의 치밀한 계산”이라고 밝혔다. 또 “인천의 300만 시민과 15만 자영업자들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차량인 렉서스를 부수고 상여 줄을 메는 행사를 진행했다. 상인회는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파손된 차량을 길거리에 전시할 계획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