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합참 "北미사일 2발중 1발 690여㎞ 비행…새로운 형태라 분석 필요"

중앙일보 2019.07.25 14:19
 북한, 25일 단거리 미사일 2발 발사 사거리 영역.김주원 기자

북한, 25일 단거리 미사일 2발 발사 사거리 영역.김주원 기자

군 당국은 북한이 25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 중 두 번째로 발사된 1발이 690여㎞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거리 미사일 2발의 고도는 모두 50여㎞였으며, 첫 번째 발사한 미사일은 약 430㎞를 비행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이 오늘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경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 2발은 모두 단거리 미사일로 평가한다"면서 "모두 고도 50여㎞로 날아가 동해상으로 낙하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첫 번째 1발은 430㎞로 비행한 것으로 분석했다"면서 "두 번째 1발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다양한 탐지자산을 통해 분석한 결과 첫 번째 발사된 것보다 사거리가 더 길었고, 나중에 한미 공동평가 결과 690여㎞를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2발이 같은 기종인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첫 번째 발사한 미사일도 신형으로 보이고, 두 번째도 새로운 형태의 미사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날 쏜 2발의 미사일은 KADIZ로부터 훨씬 떨어진 동해상에 낙하한 것으로 군은 파악했다. 한편 미국 국방 당국자는 CNN에 "이번 발사는 약 260마일 비행한 지난 5월 2발의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해 보인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