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으로 못뜯게 디자인 변경···9월 출시 갤폴드 뭐가 달라졌나

중앙일보 2019.07.25 14:10
삼성전자가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사진)’ 수정판을 오는 9월에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4월 말 무기한 출시 연기를 발표한 이후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출시 일정을 내놨다. 화웨이의 폴더블 폰 ‘메이트X’가 중국 정부의 인증 절차를 마쳤다는 최근 외신 보도 역시 삼성전자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이에 따라 메이트X가 갤럭시 폴드보다 빨리 시중에 나올 가능성도 커졌다.  
 
관련기사
이날 삼성전자는 자사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폴드의 9월 출시를 알려드린다. 현재 출시를 앞두고 최종 제품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국가별로 다르겠지만 9월부터 한국·미국 등지에서 순차 출시된다. 
 

결함 논란에 힌지·화면보호막 등 물리적 보강 

갤럭시 폴드의 수정·보완 사항도 공개됐다. 첫째, 문제가 됐던 필름 형태의 화면 보호막(커버 윈도)은 아예 스마트폰 테두리(베젤) 밑으로 들어가게끔 디자인했다고 한다. 사람의 힘으로 보호막을 뜯어내지 못하도록 마감처리 방식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기존 갤럭시폴드와 달리 수정된 갤럭시폴드에는 힌지 부분에 보호캡(파란색 원)을 덮씌웠다. 미 IT매체 더버지를 참조했다.

기존 갤럭시폴드와 달리 수정된 갤럭시폴드에는 힌지 부분에 보호캡(파란색 원)을 덮씌웠다. 미 IT매체 더버지를 참조했다.

둘째, 기존 제품과 달리 수정판에는 힌지 부분에 보호캡(파란색 원)을 덮씌웠다. 미국 IT매체 더버지가 지난 4월 문제를 제기했던 부분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더버지는 리뷰용 제품을 써본 직후 “힌지 틈새로 이물질이 디스플레이 내부에 들어가 결함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힌지 구조물과 전·후면 커버 사이 틈 역시 대폭 줄였다고 한다. 수정된 갤럭시 폴드를 살펴보면 힌지 마감 부분이 조금 변경됐다. (아래 사진 참조) 
 
수정 전후 갤럭시 폴드를 비교해보면 힌지 마감 부분의 형태가 다소 달라졌다. 미 IT매체 더 버지를 참조했다.

수정 전후 갤럭시 폴드를 비교해보면 힌지 마감 부분의 형태가 다소 달라졌다. 미 IT매체 더 버지를 참조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뒷면에 새로운 메탈 층을 추가해 이물질이 유입되더라도 디스플레이를 더 보호할 수 있게끔 했다”고 밝혔다.
 

일본 수출 규제, 폴드 양산엔 영향 안 줄 듯

갤럭시 폴드에 쓰인 투명 폴리이미드(PI)와 관련, 삼성전자는 “제품 양산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첨단 소재 3종(불화수소·포토레지스트·불화폴리이미드) 수출 규제가 갤럭시 폴드 양산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의미다. 갤럭시 폴드에 들어가는 투명 PI는 일본 스미토모화학이 공급한다. 스미토모의 자회사인 한국 동우화인켐에서 투명 PI를 하드코팅하고, 이를 삼성에 납품하는 방식이다.
 
갤럭시 폴드에 들어가는 PI는 불소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수출 규제 대상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일본 경제산업성 고시에 따르면 수출 규제 해당 품목은 “결합 불소의 함유량이 전 중량의 10퍼센트 이상인 불화 폴리이미드”에 해당한다. 양산 계획 대비 필요한 PI 물량이 많지 않아 삼성이 사전에 다 확보했다는 분석도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