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日에 공개 경고 "상황 악화 땐 예기치 못한 사태 우려"

중앙일보 2019.07.25 13:55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장관.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경화 외교장관.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사태를 더 악화시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며 일본 정부에 공개 경고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전략물자 수출 우대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계돼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며 "그 연계를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경고했다.
 
이 총리는 "오늘 회의에선 현재 상황을 살피며 산업적 대응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장관들이 총집결해 한일 문제 대응에 대해 비공개 논의를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