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윤석열에 "우리 윤총장···역사상 가장 큰 관심 모였다"

중앙일보 2019.07.25 12:17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준 뒤 환담을 하러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준 뒤 환담을 하러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조직의 논리보다 국민의 눈높이가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진행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국민은 공수처 설치라든지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검찰의 근본적인 개혁이 이뤄지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다.
 
“아주 중요한 시기에 아주 중요한 직책을 맡았다”며 운을 뗀 문 대통령은 “기억하는 한에서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의 관심이 크게 모인 적은 역사상 없지 않을까 싶다. 그만큼 국민 사이에 검찰의 변화에 대한 요구가 크고, 신임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갑질을 바로 잡을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거의를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주길 바란다”며 “반칙과 특권은 정말로 용납하지 않는, 그래서 정의가 바로 서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강자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서 약한 사람들에게 군림하거나 횡포를 가한다거나 괴롭힌다거나 값질 한다거나 이런 일들을 바로잡아서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검찰이 시대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윤 총장‘이라고 칭하며 살아 있는 권력’에 엄정할 것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윤 총장은 권력형 비리에 대해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권력의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자세로 아주 공정하게 처리해 국민의 희망을 받았는데 그런 자세를 끝까지 지켜달라”고 말했다. 그러곤 “그런 자세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청와대든 정부든, 또는 집권 여당이든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 그래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국민이 체감하게 되고, 권력형 부패도 막을 수 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 출범 후 아직까지는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 여당이든 과거처럼 지탄받는 큰 권력형 비리라고 할 만한 일들이 생겨나지 않았다. 참 고마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당부에 윤 총장은 “스스로도 그렇고, 주변에 있는 검찰 안팎에 계신 분들도 ‘지금 지내온 것보다 더 어려운 일들이 놓일 것’이라 말씀한다”며 “늘 어떤 원칙에 입각해서 마음을 비우고 이렇게 한 발 한 발 걸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의 입장에서 어떻게 우리가 고쳐나가고 어떤 방식으로 이 권한을 행사해야 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 깊이 고민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임명식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배석했다. 26일 교체가 예고된 상황이어서 그로선 마지막 공식 행사가 윤 총장 임명식이었던 셈이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