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北발사체 상황 예의주시…정보 파악이 우선”

중앙일보 2019.07.25 09:03
북한이 지난 5월 4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5월 4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연합뉴스]

 
청와대는 25일 북한이 신형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구체적인 정보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청와대 측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발사체 보고를 받았으며 이와 관련해 참모진과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당초 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 것이란 관측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상황 파악이 먼저라는 판단에 발사체 제원 등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이날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 두 차례에 걸쳐 미상의 발사체 2발이 발사됐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5월 9일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감시와 동시에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확한 제원 확인까지는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섣불리 움직이기보다는 확실히 정보를 파악해야 할 때”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