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미상 발사체 430㎞ 비행…"5월 단거리미사일과 유사"

중앙일보 2019.07.25 07:55
 북한이 지난 5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며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한 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5월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며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한 미사일 발사 장면. [연합뉴스]

 
미국 국방 당국은 25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미상 발사체를 일단 ‘단거리 발사체’로 규정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국 CNN 방송은 “미 국방 당국자가 전한 초기 평가에 따르면 북한은 적어도 1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CNN에 “이번 발사는 약 260마일 (약 420km) 비행한 지난 5월 2발의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해 보인다”고 밝혔다.
 
AFP통신 역시 “단거리였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는 미국 당국자의 언급을 보도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달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 이후 처음이라고 현지 언론은 덧붙였다.
 
합참은 “북한은 25일 오전 5시 34분과 5시 57분 원산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비행거리는 약 430km”라고 밝혔다.
 
비행거리로 보면 지난 5월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해 보인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5월 9일 이후 78일 만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