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신고자’ 김상교,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협박 시달려”

중앙일보 2019.07.25 07:48
'버닝썬 폭행' 신고자 김상교씨. [뉴스1]

'버닝썬 폭행' 신고자 김상교씨. [뉴스1]

클럽 ‘버닝썬’ 사건을 최초로 알린 김상교(28)씨가 자신과 가족이 신변 위협을 느낀다며 경찰에 신변 보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자신과 어머니·여동생에 대해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김씨에 따르면 그는 버닝썬 사태 이후에도 경찰과 업소 간 유착 관련 제보를 받아왔다. 그러다 지난 3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플루언서’ 관련 제보를 받아 폭로하는 이들을 알게 됐다.
 
김씨는 “이들이 공익 목적 대신 사적인 감정을 앞세워 지나친 비난을 일삼는 점을 비판하고 이들과 함께 폭로 활동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힌 후인 4월 말부터 카카오톡 등으로 ‘죽이겠다’, ‘사회적으로 매장하겠다’는 등 협박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어머니와 여동생에게 직접적인 협박은 아직 없었으나 이들이 가족들의 신상을 털 우려가 있어 함께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는 게 김씨 설명이다. 김씨는 “악플러나 악성 유튜버들의 허위사실 유포 등에는 앞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심사를 거쳐 김씨와 김씨 가족의 신변 보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