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 러 대사관 “러 군용기 韓 영공 침범 인정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9.07.25 05:37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스1]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스1]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여부를 두고 한국과 러시아의 엇갈리는 입장 표명이 이어지고 있다.

“차석 무관의 사과 관련한
韓 언론 보도는 사실 아니다”

 
러시아 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 공식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대사관 소속 차석 무관이 23일 발생한 자국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사실상 인정하면서 유감을 표명했다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발표와 관련한 언론 보도에 반박했다.
 
대사관은 “윤 수석을 인용해 러시아 측이 ‘기술적 실수’ 결과로 발생한 23일 사건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는 식의 언론 보도들에 주목했다”면서 “그러한 주장들(윤 수석의 발언을 인용한 언론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 측은 러시아 공중우주군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 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대사관은 이어 “러시아에 대해 제기된 혐의와 관련한 러시아 측의 공식 입장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사건 정황을 면밀히 검토한 뒤에 정립되고 한국 측에 전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한 러시아 대사관 언론 담당관 드미트리 반니코프도 이날 인테르팍스 통신에 차석 무관의 사과와 관련한 한국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러시아 측은 공식 사과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러시아 정부로부터 영공 침범 사실 인정과 깊은 유감 표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러시아 차석 무관은 23일 오후 한국 국방부에서 “(러시아 군용기의)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최초에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러시아가 사실상 자국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을 인정했다는 설명이었다.
 
차석 무관은 또 “러시아는 국제법은 물론 한국 국내법도 존중한다.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이 러시아와 외교부, 국방부, 언론 등을 통해 나올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러시아 국방부 영문 홈페이지 캡처]

한국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우리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켜 차단 기동을 펼침과 동시에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