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가연의 악플러 대처 요령…“변호사 선임 안 해도 돼”

중앙일보 2019.07.25 01:35
방송인 김가연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MBC 캡처]

방송인 김가연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MBC 캡처]

방송인 김가연이 ‘악플러’ 대응 방법을 공개했다.  
 
김가연은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악플러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일단 한 놈만 패면 된다. 그러면 다 사라진다”며 거침없는 입담을 보였다.  
 
특히 김가연은 “고소도 민사ㆍ형사를 나눠서 진행해야 한다”며 “형사는 변호사는 굳이 선임하지 않아도 된다”며 ‘악플러 대처 노하우’를 전수했다. 김가연은 “내가 하는 건 형사 소송이다. 민사가 아니다. 악플을 캡처하고 인터넷 고소 접수를 한 뒤에 경찰서에 가서 자료 제출하면 끝이다. 법적으로 벌금을 물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합의금까지 받고 싶면 변호사를 선임해서 민사 소송을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김가연은 “내가 이렇게 무서워진 건 임요환 때문”이라며 “원래 청순했고 CF요정이었다. 청순하고 예쁜 역할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임요환과 열애설이 터졌을 때 여성 팬들로부터 욕이 적힌 등기 우편을 받았다. 처음엔 눈물이 났다. ‘내가 뭘 잘못했다고, 그냥 남편을 사랑했을 뿐인데 이게 그렇게까지 욕 먹을 일인가’ 했다. 나중엔 ‘내가 욕을 먹더라도 이것들을 눈 앞에서 보고 욕 먹어야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 변신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가연은 노화에 대비해 꼭 챙겨다니는 것으로 ‘돋보기’를 꼽았다. 김가연은 “다들 노안 안 왔느냐. 둘째 아이를 낳고 아이를 처음 보는데 일시적 노안이 와서 아이 얼굴도 제대로 못 보고 멀찍이 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밖에도 김가연은 가장 겁나는 존재에 대해 둘째 아이라고 전했다. 김가연은 “지금 다섯 살인데 아이가 마흔 살이 되면 난 그때 80대다. 엄마로서 이 아이의 성장 과정을 계속 지켜보고 싶지만 그렇지 못할까 봐”라고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잠든 후에도 계속 애를 지켜보고 있다. 손발만 봐도 눈물이 난다. 아이가 결혼을 늦게 하면 내가 결혼식을 못 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조바심이 난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