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축에게 잔반 주면 안돼요’…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목적

중앙일보 2019.07.25 01:29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25일부터 가축에게 잔반을 먹이로 주는 행위가 금지된다.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예방하기 위해 이날부터 돼지 등 가축에게 남은 음식물을 먹이로 주는 것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된 시행규칙에 따르면 농가에서 끓이는 등 가공 과정을 거치더라도 잔반을 가축 먹이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다만 폐기물 재활용시설 설치를 승인받은 농가는 잔반 급여가 허용된다.
 
농식품부는 잔반 대신 배합사료를 주기로 결정한 농가에 사료 한 달 치와 축사 시설 개보수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콜센터(☎ 044-201-7411)를 통해 음식물 쓰레기 배출업소와 농가에 잔반 처리 방법 등 세부사항을 안내할 계획이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료제와 예방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가축 질병이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뒤 베트남과 라오스, 북한 등지로 확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