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현 남편 7시간 경찰조사…“내 아들 죽였다고 확신”

중앙일보 2019.07.25 00:57
고유정의 현 남편 A씨가 24일 충북 청주상당경찰서에서 아들 사망 관련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고유정의 현 남편 A씨가 24일 충북 청주상당경찰서에서 아들 사망 관련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24일 고유정의 현 남편을 소환 조사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7시간 동안 고유정 현 남편 A(37)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A씨의 조사 내용에 대해 아직 밝힐 수 없다”며 “확보한 진술 내용을 분석한 뒤 A씨에 대한 추가 조사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서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과 만나 “경찰은 과실치사라고 주장하지만 나는 고유정이 내 아들을 죽였다고 의심하는 것이 아니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유정이 아기를 죽였다는 정황이 많음에도 경찰은 모든 것을 부정하고 고씨를 돕는 조력자처럼 보인다”며 “지금이라도 아이를 잃은 아빠의 마음을 헤아려 수사해달라”고 덧붙였다.  
 
24일 오전 청주시 청원구 충북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변재철 강력계장이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 수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청주시 청원구 충북지방경찰청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변재철 강력계장이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 수사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이날 A씨 조사에 앞서 브리핑을 열고 “아이가 엎드린 상태에서 10분 이상 얼굴과 몸통을 포함한 몸 전체에 강한 압력을 받아 눌려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타살(살해)과 과실치사 가능성 모두에 중점을 두고 아이에게 압력이 가해진 경위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부실수사 의혹을 반박했다.
 
한편 고씨의 의붓아들인 B군(2014년생)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은 친부 A씨와 한방에서 잠을 잤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잔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와 관련 경찰 거짓말탐지기에서 ‘거짓’ 반응이 나오는 등의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다가 지난달 13일 제주지검에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것으로 의심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