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김진원 끝내기 안타, 장안고 16강행 막차 탑승

중앙일보 2019.07.25 00:13
24일 배재고전에서 끝내기 결승타를 친 장안고 김진원. 청주=배중현 기자

24일 배재고전에서 끝내기 결승타를 친 장안고 김진원. 청주=배중현 기자

대타 김진원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운 장안고가 16강 막차 티켓을 손에 넣었다.

 
장안고는 24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제53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32강전에서 배재고를 3-2로 꺾었다. 오는 26일 휘문고와 8강전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배재고는 2회 초 선두타자 차민혁이 안타로 출루한 뒤 1사 1루에서 황재영이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장안고는 3회 말 신범준의 적시타와 4회 말 김태경의 솔로 홈런으로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배재고는 7회 초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김성재가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간 뒤 희생 번트로 1사 2루. 곧바로 신우열의 적시타가 터졌다.
 
해결사는 김진원이었다. 장안고는 9회 말 1사 후 오장환이 볼넷을 골라냈다. 손성빈의 좌전 안타로 1사 1, 2루. 이덕진 장안고 감독은 9번 홍연표 타석 때 대타 김진원을 내보냈다. 투수와 타자가 모두 가능한 김진원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상태였다. 경기 후반 상황에 따라 중간계투로 마운드를 밟을 가능성이 높았는데 가장 중요한 순간 타석에 들어섰다. 그리고 배재고 김한별의 4구째를 때려냈다. 3루수 황재영이 몸을 날렸지만, 총알 같이 날아간 타구는 외야까지 흘러 끝내기 안타로 연결됐다. 김진원은 "투수의 제구가 잘 되지 않는 것 같아서 한 타이밍, 직구만 노리고 짧게 치려고 한 게 좋은 결과로 연결됐다"고 말했다.
 
인천고를 다니던 김진원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장안고로 전학 왔다. 투수를 하고 싶었지만, 선수층이 두꺼운 인천고에선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하지만 장안고에서도 투수로는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다. 타자로 출전하는 시간이 늘어났고 올 시즌엔 타석에서 타율 0.341(41타수 14안타)을 기록했다. 이덕진 장안고 감독은 "원래 투수와 타자를 같이 하는데 최근 제구가 불안했다. 하지만 배트에 소질이 많아서 찬스 때 중용하려고 기회를 보고 있었는데 잘해줬다"고 만족스러워했다.
 
2013년 수원을 연고로 창단한 장안고는 아직 전국대회 4강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2017년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회전에서 강팀 충암고를 1회전 콜드게임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2017년에는 투수 조병욱이 연고팀 KT의 1차 지명을 받기도 했다. 매해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고 올해 대통령배 다크호스 중 하나다. 이덕진 감독은 "대통령배는 올해 실질적인 최고의 대회라고 생각한다. 그에 걸맞은 준비를 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청주=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tbc.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