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은옷·마스크 피해라”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 여행객 안전주의 당부

중앙일보 2019.07.24 22:59
21일 밤 홍콩 위안랑 역에서 흰옷을 입은 무리가 시민들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21일 밤 홍콩 위안랑 역에서 흰옷을 입은 무리가 시민들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트위터 영상 캡처]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되는 것과 관련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이 한국인 여행객에게 안전주의를 당부했다.
 
24일 주홍콩 총영사관은 “현재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 철회 및 홍콩 행정부의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며 “특히 21일 위안랑 지역에서 다수의 남성이 시위대를 공격해 45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우리 국민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밤 홍콩 위안랑 전철역에서 100여명의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쇠몽둥이와 각목 등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들과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했다. 이로 인해 최소 45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총영사관은 “홍콩에 체류하거나 방문하는 우리 국민은 시위장소 방문을 피하고 부득이하게 시위장소 인근을 방문할 경우 시위대로 오인당할 수 있는 검은 옷과 마스크 착용을 하지 말라”며 “시위 장면 등을 촬영하며 시위대를 자극할 수 있으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