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한국당, 새누리당 때로 돌아가…미래 안 보인다”

중앙일보 2019.07.24 21:16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한국당이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며 “잘못된 과거와 단절하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의 한국당의 모습은 도무지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며 “과거로 회귀해서 상대의 실패만 기다리는 용기없는 정당에 무슨 미래가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2016년 새누리당으로 돌아가고 있다”며 “당 핵심부를 모조리 장악하더니 급기야 우리공화당과 ‘공천 나눠 먹기’ 논의까지 했다는 기사를 보게 된다. 그 용기없음에 몸서리가 쳐진다”고 말했다.
 
이어 “보수정당의 성공 역사는 용감한 자들이 만들어 냈다.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운 시대정신을 제시했을 때 성공했다”면서 김영삼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YS가 3당 합당 이후 ‘무모하다’는 만류를 뿌리치고 무소불위의 위세를 떨쳤던 민정계와 단절하고 ‘문민정부’를 탄생시켰다”며 “당내 기반이 전혀 없던 MB는 계속된 대선 패배로 흔들리던 당에서 ‘경제 대통령’이라는 새로운 기치로 정권을 탈환했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은 ‘차떼기 정당’을 ‘천막리더십’으로 파괴했고, 흔들리던 MB정권과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결별한 채 ‘복지 이슈’와 ‘경제 민주화’를 내세워 정권을 지켰다”며 “역설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두 번의 과감한 단절을 통해 보수정당을 지켰다”고 했다.
 
장 의원은 “보수는 변화할 때 승리했고, 머물렀을 때 실패했다. 담대하게 변화하고 용감하게 단절했을 때 성공했다”며 “중원으로 나가 지지를 확보하고 우측을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붙잡고 변화하지 않는 보수, 과거의 향수에 젖어있는 보수를 ‘수구’라고 한다. 국민께보이는 우리의 모습은 어떤 모습인가”라며 “언제쯤 과거의 굴레에서 벗어나 미래를 얘기할 수 있을지 무더운 날씨보다 무거운 가슴 때문에 더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