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유착 논란’ 강남경찰서 물갈이…152명 내보냈다

중앙일보 2019.07.24 20:32
‘버닝썬 스캔들’ 수사 당시 유착 의혹이 집중 제기됐던 서울 강남경찰서가 대대적 인사 조치를 단행했다.
 
24일 서울경찰청은 올 하반기 인사에서 강남서 전체 직원 852명 가운데 17.8%인 152명을 내보내고 130명을 신규 전입시킨다고 밝혔다.
 
강남경찰서. [사진 MBC 방송 캡처]

강남경찰서. [사진 MBC 방송 캡처]

 
애초 경찰은 171명을 전출대상자로 선정했지만 이 중 19명의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져 최종 152명이 전출 발령을 받았다. 과장급 중에선 청문감사관, 생활안전과장, 경제1과장, 교통과장, 여성청소년과장 등 5명과 역삼지구대장까지 모두 6명이 전출됐다.
 
강남서 전입 발령 난 경찰관은 130명에 그쳤다. 강남서 전입 희망자 121명, 기동대 의무복무 만료자 가운데 강남권 인접 주소지를 갖고 있는 60명 등 181명을 심사했다. 167명이 적격자로 선정됐으나 일선서 평균 결원 등을 감안해 130명이 최종 전입됐다. 경찰은 전출자 대비 전입자가 적은 데 대해 경찰 관계자는 “9월에 기동대 창설과 함께 경찰관 773명이 한꺼번에 충원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버닝썬 스캔들 이후 경찰청은 유착 의혹을 근절하기 위해 강남서를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선정했다. 특별 인사관리구역은 비리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거나 비리 발생 위험이 높은 경찰서를 대상으로 지정한다. 이에 따라 강남서는 5년간 50%의 인사교체가 진행된다. 경찰 관계자는 “하반기 인사지만 쇄신차원에서 전출규모를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