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배후설, 손학규 여론조작 커넥션 …막장드라마로 치닫는 바른미래당

중앙일보 2019.07.24 11:53
24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4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최고위원회를 '보이콧'했다. 당 '투톱'의 대결 양상이다. 이달 1일 혁신위원회를 구성하며 봉합했던 당권파 대 비당권파의 갈등 양상이 혁신위 파행과 더불어 다시 터져 나오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손학규 대표가 혁신위원회가 의결한 1차 혁신안에 불복하고 최고위원회 안건 상정을 거부하면서 당을 또다시 파행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본인 불복 때문에 빚어진 혁신위 중단 책임을 엉뚱한 곳에 돌리며 당 대표가 앞장서서 당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헌ㆍ당규의 셀프 유권 해석, 사당화, 독단적인 당 운영으로 인해 추락한 당 대표 권위와 리더십은 회복 불능 상태에 접어들었다”며 “더는 부끄러운 모습을 국민과 당원에게 보여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 최고위원회 불참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에는 오 원내대표뿐 아니라 이준석ㆍ권은희ㆍ김수민 최고위원 등 비당권파가 모두 불참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혁신위의 1차 혁신안에는 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에 대한 재신임 여부를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손 대표 측은 혁신위가 이러한 안을 정하는 과정에서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개입했다며 이를 ‘검은 세력’으로 규정했다. 진상조사 절차도 착수했다.
 
반면 비당권파 측은 ‘본질 흐리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혁신위원이면 누구를 만나더라도 의견을 청취할 수 있고 국회의원이면 자기 의견을 혁신위원들한테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이 찾아와서 여러 가지 의견을 물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정당계 혁신안 개입 의혹 폭로는) 혁신을 거부하는 비난 여론을 감추고 청년 혁신위원의 단식투쟁을 물타기 하려는 수법이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오른쪽), 이태규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상욱(오른쪽), 이태규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한 비당권파는 손 대표의 4월 보궐선거 의혹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비당권파 측에선 4ㆍ3 창원성산 보궐선거 때 손 대표와 여론조사 회사 J사 사이에 커넥션이 오갔으며 J사는 이를 대가로 허위 여론조사를 만들어 배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4·3 창원성산 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로 나섰던 이재환 지역위원장은 ”직함도 없는 ‘손학규 지인’이 와서 선거캠프를 다 좌우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유근 당 당무감사위원은 이날 오후 금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