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민 측 “출연료도 못 받고 오히려 피해…충실히 살려했다”

중앙일보 2019.07.24 09:59
이상민. [사진 일간스포츠]

이상민. [사진 일간스포츠]

방송인 이상민(46) 측이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재차 반박했다. 또 악성 댓글 등 악의적 비방에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민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24일 “여전히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추가 공식 입장을 냈다.
 
소속사는 이날 추가 공식 입장에서 “이상민은 앞서 모 건설사와 자동차 관련 브랜드 2개 업체와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로 활동했다”며 “모델 활동과 프로모션,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 계약조건에 따른 사항을 모두 충실히 이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이상민은 당시 해당 프로그램 출연과 관련한 출연료를 받지 못하고 있어 오히려 피해를 본 상황”이라며 “이는 계약서와 기타 자료로도 모두 증명이 가능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고소인 A씨가 주장하는 ‘이상민이 2014년 대출 알선을 해줬다’는 부분은 “이상민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무를 책임지고 갚아왔기에 전혀 해당이 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수십여년 동안 채무 변제를 위해 성실히 생활해오고 충실한 삶을 살고자 최선을 다해 온 이상민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과 잘못된 뉴스로 피해를 보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A씨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강경 대응하고, 온라인상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 비방에도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고소인 A씨는 이상민을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23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A씨는 이상민이 최근 많은 채무를 모두 변제했다는 소식을 듣고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연락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상민은 과거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올라 수십억 대에 이르는 빚을 갚고 있다고 여러 방송을 통해 말한 바 있다. 2016년 한 방송에서는 “빚이 정확히 69억 8000만원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