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개특위 위원장 친박계 유기준…당내선 또 친박계?

중앙일보 2019.07.23 17:10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이하 사개특위)의 새 위원장으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선임됐다.  
 
부산 지역 4선인 유 의원은 대표적인 친박계 중진으로 꼽힌다. 부산에서 변호사 활동을 했고, 대학 강단에도 섰기 때문에 법률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갖췄다는 평을 받는다. 하지만 유 의원의 선임에 대해 당내 일각에선 “또 친박이냐”는 반응과 함께 ‘도로 친박당’이라는 자조도 나온다. 최근 당 지도부가 선임하거나 선출한 주요 보직을 친박계가 독식하면서다. 
 
5일엔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자리를 놓고 복당파 황영철 의원과 친박계 김재원 의원이 경쟁을 벌인 끝에 김 의원이 차지했다. 경선 당일 도전 의사를 접은 황 의원은 “1년 전 하반기 원 구성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와 안상수 예결위원장과 조율·논의 과정을 거쳐 추인을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나경원 원내대표는 측근을 예결위원장으로 앉히기 위해 당이 지켜온 원칙과 민주적 가치들을 훼손했다”고 원내지도부를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작년에 합의가 된 것이지만, (그것은) 참여하신 분들끼리의 합의였기 때문에 새로 정리된 부분이 있다”며 “(작년 합의에) 참여하지 못한 분이 경선 의사를 표시해서 경선하기로 결정했다”고 정리했지만, 당내에선 사실상 김 의원의 손을 들어줬다는 평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황영철(뒤), 김재원 의원이 7월 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영철(뒤), 김재원 의원이 7월 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앞서 한선교 의원의 사임으로 공석이 됐던 사무총장 자리에도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복당파 이진복 의원 대신 친박계인 박맹우 의원이 임명됐다. 처음엔 이 의원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 의원도 하마평을 부인하지 않았다. 하지만 막판에 뚜껑을 열자 낙점된 것은 박 의원이었다. 당내에선 이 의원의 이력이 결국 발목을 잡은 것 아니냐는 시각이 적지 않았다. 여기에 황교안 대표의 핵심 책사로 불리는 추경호 전략기획사무부총장도 친박계다.

 
또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놓고 친박계 일각에서 ‘사퇴’ 목소리가 나왔던 것도 이 같은 분위기에 일조하고 있다. 결국 김 원장이 자리를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지만 당내에선 복당파인 김 의원에 대한 흔들기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한국당 관계자는 “여권이 폭주하는데 당 내부에선 자리다툼의 모양새만 보여주고 있으니 반사 이익조차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총선에 대한 위기의식은 사라지고 장밋빛 전망만 주고받는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