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김정은 국무위원장, 최신형 잠수함 공개했다

중앙일보 2019.07.23 13:3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신형 잠수함 시찰 현장을 공개적으로 노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돌아보셨다"며 "잠수함을 돌아보시며 함의 작전전술적 제원과 무기전투체계들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했다"고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동서가 바다인 우리나라에서 잠수함의 작전능력은 국가방위력의 중요한 구성부문으로 된다"며 "잠수함을 비롯한 해군 무장장비 개발에 큰 힘을 넣어 국가방위력을 계속 믿음직하게 키워나가야 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최신형 잠수함을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최신형 잠수함을 둘러보고 있다. [AP=연합뉴스]

통신은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잠수함이 각이한 정황 속에서도 우리 당의 군사전략적 기도를 원만히 관철할 수 있게 설계되고 건조된 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건조된 잠수함은 동해 작전수역에서 임무를 수행하게 되며 작전배치를 앞두고 있다"며 심해를 작전수역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한 뒤 관계자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한 뒤 관계자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그러나 중앙통신은 잠수함의 규모나 김 위원장이 방문한 지역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잠수함의 전체적인 윤곽이나 성능을 예측할 수 없도록 중요 부분을 교묘하게 피해 촬영했다. 하지만 거칠게 용접한 부분이 외관 곳곳이 노출됐다. 
김 위원장이 21일 함경남도에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했다고 보도해 이 지역에 있는 신포조선소를 찾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상업위성사진을 분석해 신포조선소에서 신포급 탄도미사일잠수함을 계속 건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이번 잠수함 건조 시찰 보도는 대미 ;압박'의 연장선에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국방부는 '2018 국방백서'에서 북한 해군의 수중전력은 "로미오급 잠수함과 잠수정 등 70여 척으로 구성돼 있다"며 "최근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탑재가 가능한 고래급 잠수함을 건조하는 등 전력을 증강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