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건달도 이렇게 안해" 손학규·퇴진파 몸싸움 충돌

중앙일보 2019.07.22 15:24
바른미래당 내 갈등이 22일 또다시 폭발했다. 이날 갈등은 몸싸움으로까지 이어졌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유승민 의원 등이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을 만나 자신의 퇴진 안을 혁신위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제보를 언급하며 “당대표급 인사가 혁신위원에게 혁신위에 개입하겠다고 했다는데 믿기지 않는다.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이라 공식 절차로 사실 여부를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민 의원은 당의 진상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길 바란다. 권성주 혁신위원도 이제 단식을 풀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후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고, 당권파와 퇴진파간의 설전에 따른 고성은 회의장 밖으로도 새어 나왔다.  
설전이 오가던 중 손 대표가 자리를 뜨려 하자 장지훈ㆍ권성주ㆍ이기인 등을 포함한 바른미래당 혁신위원들이 손학규 대표를 막아섰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대화해야 할 것 아닌가. 혁신위 안 할 건지, 할 건지를 결론 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손 대표를 제지했다. 
권 위원은 “뒷골목 건달들도 이렇게 정치 안 한다. 왜 (혁신안을) 상정 안 하나. 당원들 보기 부끄럽지 않느냐”며 “이게 손학규 정치인가”라며 손 대표 면전에서 따졌다. 권 위원은 현재 혁신위 정상 가동을 요구하며 열흘 넘게 단식 농성 중이다. 
이 과정에서 손 대표는 권 위원에게 손가락질을 하지 말라며 불쾌해하기도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신임 혁신위원장 임명과 혁신안 최고위원회 상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펼치고 있는 권성주 혁신위원과 대치하고 있다. 손대표가 권 위원의 손가락을 지적하고 있다.[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신임 혁신위원장 임명과 혁신안 최고위원회 상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펼치고 있는 권성주 혁신위원과 대치하고 있다. 손대표가 권 위원의 손가락을 지적하고 있다.[뉴스1]

대치는 10분 가까이 이어졌고, 결국 손 대표 측이 밀며 회의장을 벗어나는 과정에서 권 위원이 쓰러졌고, 그는 병원으로 호송되기도 했다. 영상은 이날 실랑이에 이은 몸싸움 장면이다.
상황이 종료된 후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와 당 지도부가 저렇게 혁신위를 방치하고 당헌·당규를 위반하며 비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하는데 어떻게 젊은 정치인에게 함께 가자고 할 수 있겠느냐”며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흐느꼈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여운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