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답 가져오라" 엄포에···청와대 "늘 답해왔다" 반박

중앙일보 2019.07.22 11:52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직후 한국 정부를 향해 ‘답을 가져오라’고 엄포를 놓은 것과 관련해 “한일 관계를 과거-미래 투트랙으로 나눠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계속 말해왔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21일 참의원 선거 개표 방송에 출연해 “한국이 전후 체제를 만들어 가는 가운데 한일관계 구축의 기초가 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반하는 대응을 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유감”이라며 “한국 측이 제대로 답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강제 징용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고 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말대로라면) 지금까지 한국 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라며 “늘 답변해왔고, 전략물자 밀반출과 관련해서도 유엔 제제위에 검토를 받자거나 강제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 등을 근거로 분명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늘 해왔고 지금도 하고 있고, 앞으로도 해나갈 것”이라며 “그런데 수출규제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또 안보 문제라고 다시 했다가 오늘 또 역사 이슈라고 언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결국은 한일 양국 간의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양국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