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휴가 고속도로 31일∼8월 4일 가장 붐빈다

중앙일보 2019.07.22 11:50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서울요금계산소 인근 경부고속도로 양방향에 차량들이 몰려들고 있다. [뉴스1]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서울요금계산소 인근 경부고속도로 양방향에 차량들이 몰려들고 있다. [뉴스1]

올해 여름 휴가지로 출발하는 차량은 31일부터 8월 1일까지, 휴가지에서 돌아오는 귀경차량은 8월 3일부터 8월 4일까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구당 평균 76만원 지출

국토교통부는 이달 25일부터 8월 11일까지 18일간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간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혼잡 예상 구간은 우회도로를 안내하고 갓길 차로를 운영하는 한편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해 교통량을 분산을 유도할 예정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달 말 7000가구를 대상으로 모바일·전화 설문을 한 결과 올해 하계휴가 특별교통대책 기간 하루 평균 491만명, 총 8833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작년 대책기간 하루평균 이동인원 대비 1.7% 증가한 것이다.
 
이 기간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1%로 가장 많고 버스 10.0%, 철도 4.5%, 항공 0.9%, 해운 0.5% 등 순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71만대로 작년보다 1.9%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평상시 주말(439만대)보다는 많지만, 금요일(500만대)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일자별 예정인원 비율 [사진 국토교통부]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일자별 예정인원 비율 [사진 국토교통부]

 
휴가 출발 예정일자는 7월 27일∼8월 2일이 27.3%로 가장 비율이 높았고, 8월 3∼9일 22.7%, 8월 17일 이후가 17.3%를 차지했다.
 
수도권 등에서 휴가지로 출발하는 차량은 7월 31일∼8월 1일 가장 많고, 귀경차량은 8월 3∼4일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휴가 지역으로는 동해안권이 31.8%로 가장 많았고 남해안권(21.3%), 제주권(10.9%), 서해안권(9.0%), 강원 내륙권(7.7%) 순으로 조사됐다.
 
고속도로 이용 비율은 영동선 19.7%, 경부선 18.7%, 서해안선 10.4% 순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일정은 ‘2박 3일’이 38.5%로 가장 많았고, ‘3박 4일’이 24.8%, ‘1박 2일’이 13.2% 순이었다.
 
휴가 여행지 유형으로는 54.6%가 ‘바다 또는 계곡’(바캉스형)을 택했고, ‘사람이 없는 조용한 곳이나 삼림욕’으로 간다는 가구는 19.3%였다.
 
가구당 평균 예상 휴가비용은 국내 여행 기준 76만4000원으로 작년(71만8000원)보다 4만6000원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