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기상청 “경북 상주 북북서쪽서 규모 3.9 지진”

중앙일보 2019.07.21 11:07
[기상청 제공]

[기상청 제공]

 
21일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점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1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8km이다.
 
예상 최대진도는 경북과 충북이 진도 ‘IV(4)’로 가장 높았고, 대전·세종·전북이 ‘III(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 ‘II(2)’ 등으로 분석됐다.
 
진도 IV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지진을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이나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다. 진도 III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지진을 느낄 수 있고 정지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진도 II는 조용한 상태 혹은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이 지진을 느낄 수 있다.
 
21일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규모 3.9 지진의 예상 강도. [사진 기상청]

21일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규모 3.9 지진의 예상 강도. [사진 기상청]

 
소방당국에는 “5초간 땅 떨림 현상이 있었다”며 주민들의 문의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
 
기상청은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는 등 여진에 주의를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