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고노 ‘무례’ 발언에 외무성 간부도 놀랐다

중앙일보 2019.07.20 13:59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일본대사가 고노 외상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일본대사가 고노 외상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할 때 쓴 ‘무례’ 표현은 실무진과 사전 협의 없이 나와 외무성 간부도 놀랐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20일 아사히신문은 취재진 앞에서 고노 외상이 격한 단어로 남 대사를 비판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고노 외상의 ‘무례’ 표현은 실무진과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은 것이라고 전했다.
 
한 외무성 간부는 “솔직히 말해 (고노 외상의 무례 발언에) 놀랐다”고 말했다.


앞서 남 대사는 지난 19일 오전 고노 외상의 초치를 받고 외무성으로 갔다. 이날 면담은 1965년 청구권 협정에 따라 일본 측이 요구한 징용 중재위원회 설치에 대한 한국 측 답변 시한(18일)이 특별한 회답 없이 마감된 것과 관련해 고노 외상이 남 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하는 자리였다.


고노 외상은 한국이 중재위 개최에 응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방치하는 것은 문제”라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남 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한일 양국 기업의 출연기금으로 문제를 풀자는 내용의 한국 정부안을 재차 설명하려 했다. 남 대사는 “우리의 구상을 제시한 바 있고 이 방안을 토대로 더 나은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일본 측과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JTBC 캡처]

[JTBC 캡처]

남 대사의 모두발언 통역이 진행되던 중 고노 외상은 “잠깐만 기다려 달라”며 갑자기 남 대사의 말을 자른 뒤 “한국 측의 제안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 측의 제안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해결 방법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전에 한국 측에 전달했다. 그걸 모르는 척하면서 제안을 하는 것은 극히 무례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 관례상 상대국 대사를 면전에 두고 ‘무례’란 단어를 쓰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한국 측은 남 대사가 면담을 끝내고 대사관으로 복귀한 뒤 일본 측에 고노 외상의 ‘무례’ 발언에 대한 유감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

 
관련기사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남 대사 초치 때 고노 외상이 보인 태도야말로 무례했다”면서 “면담 종료 후에 한국 참석자가 일본 측 태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