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 안 한 회동…결국 말뿐이었다”

중앙일보 2019.07.20 11:30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이었다. 결국 말뿐이었다”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답답한 대답뿐이었다. 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은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다”며 “진심이었기에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을 그르친 뒤에도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난다”며 “(회동에서) 조속히 양국 정상이 만나 담판 지을 것과 일본·미국에 특사를 보낼 것을 촉구했다.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하고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마친 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마친 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황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가 끝난 후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예정에 없던 1분 30초간의 독대를 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그냥 대통령과 잠깐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