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SJ “한·일 무역분쟁 양국 모두 피해”

중앙일보 2019.07.19 20:19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조치 이후 한일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영국의 유력 경제매체가 한·일 무역분쟁이 양국 모두에 피해를 줄 것으로 전망했다.
 

이코노미스트 “한·일 갈등 지정학적 맥락에서 무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전문가를 인용해 “한·일 무역 분쟁이 이른 시일 내에 해소되긴 힘들고 결과적으로 양국 모두가 피해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WSJ은 이날 ‘일본산 불매운동 한국 전역으로 확산’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한국 국민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섰다”며 “일본이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인 한국을 분노시켰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5만개 이상의 한국 소매업자들이 일본산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며 “불매운동은 일본 의류, 여행, 전자제품 등 다양한 형태로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WSJ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국은 양 동맹국 간의 불편한 관계를 적극적으로 중재하기보다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빠른 시일내에 해결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치 않는다”며 “한국과 일본은 다음 주 세계무역기구(WTO) 총회에서도 서로의 주장을 되풀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WSJ은 홍콩에 본사를 둔 글로벌 운용사 CLSA 보고서를 인용해 “한일 갈등이 ‘윈-윈게임’이 아닌 ‘루즈-루즈게임(lose-lose game)’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WSJ는 특히 “경제학자들은 아베 정권의 무역 축소는 한국뿐 아니라 한국의 메모리 칩과 디스플레이에 의존하는 일본 기업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 일본대사(맨 오른쪽)가 고노 다로 일본 외상(맨 왼쪽)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 일본대사(맨 오른쪽)가 고노 다로 일본 외상(맨 왼쪽)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9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는 경제 파트너를 학대하는 도널드 트럼프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일본의 행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중국 등에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분쟁을 일으키는 모습과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일본이 반도체 소재를 틀어쥐고 한국에 수출하지 않으면, 그 고통이 전 세계 글로벌 기술 공급체인으로 확산될 수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는) 자해행위이고, 지정학적 맥락에서 무모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국과 프랑스 간 교역 규모보다 더 큰 연 800억 달러 규모의 교역을 벌여온 두 나라가 뒤로 물러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한국과 일본은 미국의 관세를 피하기 위해 중국을 대체할 생산기반을 찾아야 할 상황”이라며 “한국과 일본의 관계 개선은 궁극적으로 두 나라에 달렸다”고 분석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