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은 정경두 해임안 주장하지만, 文 "국방부 장관 중심으로 대응하겠다"

중앙일보 2019.07.19 19:04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발생한 군 기강 해이 사태와 관련해 19일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정경두 국부 장관이 문재인대통령이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정경두 국부 장관이 문재인대통령이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예비역 군 원로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또 경계 태세에 대해서 국민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재향군인회, 성우회, 육·해·공사 총동창회, 3사관학교·육군학사장교 총동문회, ROTC·해병대전우회중앙회, 한·미동맹재단, 한·미 안보연구회, 특전동지회, 재향여성군인연합회 등 안보 분야 단체장 13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몇가지 일’이란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해군 2함대의 허위 자수 사안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유감을 표했지만 정경두 국방부 장관 중심의 대응을 밝혀 다음 달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정 장관이 유임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정 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 오른쪽에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지키고 만들어내는 원동력”이라며 “지금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역시 강한 국방력을 토대로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인 한·미 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한반도의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또 항구적 평화의 길을 여는 원동력”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 작전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19 남북 군사합의와 관련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크게 완화해 우발적 군사 충돌의 가능성이 획기적으로 줄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달 30일 정전협정 66년 만에 북·미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을 수 있었던 것도 그와 같은 군사적 긴장 완화의 토대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향한 여정에 변함없이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문재인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기위해 청와대본관으로 들어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기위해 청와대본관으로 들어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에 김진호 재향군인회장은 답사에서 “9·19 합의는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라고 저는 보고 있다”며 “국가 안보를 위해서 이념 문제나 진영 논리가 아닌 한 방향으로 의견을 결집하는 국민적인 합의를 만들어나가는데 이 자리가 도움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역대 어떤 정부도 대결 국면이든 평화 국면이든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자 하는 목표는 모두 같다”며 “평화를 추구하는 것이 안보를 해치는 일이 아니다. 안보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군 원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처음이다. 원로와의 대화는 경제계(4월 3일), 사회계(5월 2일)에 이어 세 번째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