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제과 文탄핵 동참" 거짓 인터뷰 한 전 직원 투신 소동

중앙일보 2019.07.19 18:27
극우 성향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롯데제과가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거짓 인터뷰를 한 전직 롯데제과 총무팀 직원이 19일 투신 소동을 벌였다. 임모(39)씨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 롯데제과 건물 18층 야외 테라스에 올라간 뒤 “뛰어내리겠다”며 2시간가량 경찰과 대치하다 지상으로 내려왔다. 
롯데제과 양평동 사옥 [일간스포츠]

롯데제과 양평동 사옥 [일간스포츠]

 
임씨는 롯데제과 건물에 오르기 전 자유한국당 직원에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불러달라’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전날(18일) 한국당 당사를 방문해 황교안 대표와 면담을 요구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문자를 받은 한국당 관계자가 신고하면서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해 지상에는 에어매트리스가 설치됐다. 임씨는 설득 끝에 10시 50분쯤 무사히 내려왔다.
  
임씨는 자신이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사흘 전 사표가 수리돼 현재 퇴직 예정자 신분이다. 
 
앞서 임씨는 이달 초 극우 성향 전광훈 목사가 출연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최근에 저희 롯데가 문재인 정부 때문에 굉장히 피해를 많이 봤다”며 “전광훈 목사님께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하라’ 천만 서명운동을 하는 걸 보고 바로 연차를 내고 방송에 나왔다”고 말했다. 임씨는 출연당시 롯데제과 사원증을 걸고 있었다. 
 
또 그는 방송에서 “롯데제과 임직원이 6800명이고, 신우회(기업 내 기독교 동아리)가 2000명이다”며 “총무과 직원으로서 협조를 구하면 (대통령 하야) 서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임모씨는 전광훈 목사가 출연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롯데제과가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에 동참한다'는 거짓 인터뷰를 했다. [MBC스트레이트 화면 캡처]

임모씨는 전광훈 목사가 출연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롯데제과가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에 동참한다'는 거짓 인터뷰를 했다. [MBC스트레이트 화면 캡처]

 
임씨는 해당 인터뷰로 인해 회사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었다.
롯데제과 측은 “회사가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에 참여한다는 말은 사실무근”이라며 “임씨는 회사의 입장을 대표할 위치에 있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임씨의 '부당해고' 주장에 대해서는 “임씨 본인이 퇴사한 것”이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