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고노 태도야말로 '무례'…日에 부적절성 지적”

중앙일보 2019.07.19 18:07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일본대사가 고노 외상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일본 외무성에 초치된 남관표 주한일본대사가 고노 외상과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이 19일 남관표 주일 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한 자리에서 외교적 결례를 범한 것에 대해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공식 메시지를 통해 "오늘 고노 외상이 남 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보인 태도야말로 무례했다"며 "면담 종료 뒤 우리 참석자가 일본 측 태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일본 측에 유감을 전달한 이는 김경한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로, 남 대사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을 논의할 제3국 중재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제안을 한국 정부가 거부한 것에 대해 남 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이 자리에서 고노 외상은 남 대사의 모두발언에 대한 한국측 통역이 채 끝나기도 전에 갑자기 발끈하며 말을 막고 자신의 발언을 이어가 외교 결례 지적이 나왔다. 고노 외상은 "우리 정부의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는 남 대사의 발언 통역 중 "잠깐 기다려주세요"라며 말을 끊었다. 
 
이어 상기된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한국 측의 제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또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는 것이 아니라고, 이전에 한국에 전했음에도 이걸 모르는 척하면서 또 제안하는 것은 엄청난 무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 관례상 상대국 대사 앞에서 직접 '무례'란 단어를 쓰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남 대사와 달리 노타이 차림으로 나타난 고노 외상은 남 대사의 짧은 대화 이후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에 필요한 조치를 강구했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